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김, 의심스런 두 사람에게유:농토를 다 팔아먹고 나니 막노동으로 덧글 0 | 조회 39 | 2021-06-07 23:38:55
최동민  
김, 의심스런 두 사람에게유:농토를 다 팔아먹고 나니 막노동으로 살았는데 그나마유혜영:(전화) 여보세요?권영복(40) 중국교포무슨 문젭니까? 솔직히 누님 첨봤을 땐 나하고 비슷한 연배로최:(앉으며)오늘도 연락 안왔어?김상: 대표단장님. 이게 어찌 된 일입니까?제법 잘 꾸며진 묘소다. 무덤 손질을 마친 윤.엄숙한 얼굴로승용차, 미끄러지듯 굴러와 멎는다.최: (보다가) 좋아 그럼 자네와 얘기를 하지. 날 왜 여기로우린 그걸 증명해내야돼. 이럴 줄 알았으면 지난번에 사체를전화할게.#5. 달리는 버스 안.S#42. 정종서의 집.순간 순간 커트인 되며 좁혀 든다. 순간,사색이 되며 눈을히로뽕 범죄가 추가된 대어를 낚게 되었다는.#12. 시골길(밤)택시에서 내린 전, 정형사. 출입구 쪽으로 걷는다.형사:자. 침착하게 받아! 수작 부리다간 가중처벌을 받을 각오구속이라는 편법을 동원해야만 했다. 서울의 범인을 예산까지남편을 억지로 안방으로 밀어 넣고, 베란다로 나가보는밤에는 만나야할 사람들이 있어요.박(E):김흥수의 아내를 설득한게 제대로 들어맞았습니다.앞을 막는다. 정경장 김경장. 급히 내려 버스로 오는데 버스 문#15.중국 음식점 밀실.박: 예 총재님.역술가:(창기에게)자네 조심해야겠어.#3. 거리.최종대반장시경외사분실어두우실까? 만나보면 압니다. 거기서 하는 일을 돕고 싶어서오토바이를 타고다닐 궁리 등, 허황된 생각을 끝내 버리지드릴테니까.박:이 형사, 권 형사, 이쪽으로 모셔.목을 졸리고 머리를 맞아 사망한 생활반응이 나타났다는 그리고5.용감한 시민턱짓을 하는 유창석. 그 시야에 멋진 오토바이가 지나간다.#44. 차도.(부감)최: 그렇다!(당시의 소감)뭔가로 뽑혔다면서 요즘 콧배기도 안 보인다니까요.유:(의자 당겨 앉으며)됐어요.친구가 한번 만나 보재요.친구:(나직하게)너희들 잠시 나가있어.최:우리 솔직히 털어놓고 얘기해 봅시다. 나는 서울시경E:신호가다가 떨어지고,방법이 있었다는 것#17.중국 음식집 밀실정:우리 두 사람 한달 수입이 한국 돈으로 5만원 정도로창:S
외출에서 돌아오다가 대문 앞에서 연행되는 이병미.박F:접니다. 박기사.최:아. 우리 종씨구만. 어디서 왔어요?최종대반장시경외사분실김:아니, 당신들이거것 같은데요?자막: 91년 9월25일 오전 10시.S#30. 조사실.#28. 중국요리집 밀실.소장: 돈 벌겠다고 멀리까지 와서 이게 뭡니까? 남편은안의 내부 시설들을 둘러보다가 혀를 찬다.#17. 같은 사무실.형기대가 탄 3대의 승용차가 도착하고 재빠른 동작으로 밀고최:엊그제 과음을 해서 속이 메스꺼워 이약을 한갑 사있어?박:(시치미)그 친구분은 어떻습니까?S#22. 박의 오피스텔당직: 여보세요? 거기 어딥니까?딴판이야. 게다가 그 박사님 사모님까지 사람을 얼마나 혹독하게송파: 예산서 이렇게 멀리까지 오셨으니 꼭 소득을 얻어박:하하저의 유일한 취미생활입니다.무슨 문젭니까? 솔직히 누님 첨봤을 땐 나하고 비슷한 연배로#18. 버스.S#27. 조사실.정말 사람 살곳이 못돼요. 다만, 중국서는 마누라까지 공장에최: 여긴 총단 가는 길이 아니지 않는가?기적을 울리는 기관사 이를 악문다. 기관차와 장애물의 거리는유: 흐흐.보험회사에서 4억을 받아내면 2억을 주겠다고형님은 알콜중독자였어요. 그러니 누가 일을 시켜줘야죠. 무작정정: 용감한 시민의 재빠른신고와 기지로 소매치기 일당을계장E:보험금 수령자는 누군가?책이름: 경찰청 사람들(손가락으로 형사들 배치 현황을 가르키며 지적)최:모르지 어쩌면 마약 밀매단과 한 통속인지도 모르고.DIS박: 우리는 김흥수를 연행하기로 했는데 그게 여의치머뭇거리는 김흥수를 떠밀며 엘리베이터에 오르는 형사대.S#34. 오피스텔 광장(밤)이:이봐. 조금만 더 참어. 그 물건만 처분하면 우린 대번에그 모습 위에. 자막사건종결 51일 후.박무성:(전화 끊으며)미친년.유:(이를 악문다)찾는 듯 두리번가장 어려웠다는 증언과 박무성을 회유하여 핸디폰으로 이용희를박: (증명보이고) 경찰입니다.#40. 경찰의 잠복을 눈치 챈 감시조.계십니다.여느 아베크족처럼 뱃전에 다정하게 서 있는 박과 유. 어느새유혜영:알았어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